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hosting_users/giant_gsdemo257/www/issue/Hissue_top_ad.php on line 11
대한민국 대표 보험신문


제 848호
  


[보험 단상 ]T·I·G·E·R 인생   
(845호 2020.05.10 22:53)  

[한국보험신문]‘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 수 있다’ 등 우리나라에는 호랑이를 소재로 한 속담이 많다. 속담에 나타난 호랑이의 모습은 크게 ‘백수의 제왕’, ‘대식가’ 등 우리 민족 문화의 상징이다. 우리가 학생시절일 때도 무서운 선생님을 ‘호랑이...
[보험 단상]서비스 패러독스   
(842호 2020.04.19 22:45)  

[한국보험신문]필자가 살고 있는 동네의 골목에 두 개의 커피숍이 있다. 아침 저녁으로 산책을 다니면서 이 두 곳의 커피숍을 자연스레 관찰하게 되었다. 그런데 규모가 작은 커피숍은 완전 이면 도로에 있고 테이블이 3~4개 밖에 없는 정말 말 그대로 동네 커피가게이다. 다른 한 곳은 넓은 길가에 위치하여 유동인구가 많은 목 좋은 곳에 위치할 뿐 아니라 규모도 꽤 크다. ...
[보험 단상]‘피터의 법칙’을 돌아 보며   
(840호 2020.04.05 22:27)  

3월 정기 주주총회를 끝으로 보험사의 CEO 선임을 비롯해 대부분의 인사가 마무리 되었다. 직장인들은 항상 마음 속에 사직서를 넣고 다니는데 승진과 월급 인상 때문에 그만두지 못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직장인들의 승진과 급여에 대한 관심이 크다는 의미이다. 필자도 30여 년의 직장생활 중 몇 번의 위기가 있었지만 그 때마다 승진과 급여 인상으로 인해 중단했던 기억...
[보험 단상]나력(裸力)   
(838호 2020.03.15 23:16)  

[한국보험신문]어떤 책에서 읽었던 에피소드가 생각이 난다. 어느 대학 강의시간 교수님께서 두 장의 지폐를 꺼내 들고 학생들에게 물었다. 한 장은 깨끗한 만원짜리 새 지폐이고 다른 한 장은 꼬깃꼬깃한 헌 만원짜리 지폐였다.
[데스크 칼럼]글로벌 바닥권의 금융감독 경쟁력   
(826호 2019.12.15 22:39)  

[한국보험신문=전인엽 편집국장]우리나라 금융산업 수준이 아프리카 우간다보다 못하다는 평가에 관련업계 종사자들이 고개를 들지 못한 때가 있었다. 실제로 2016년까지 세계경제포럼(WEF) 국가경쟁력지수 보고서를 보면 한국의 금융산업은 80위대 중후반으로 우간다보다 낮았다. 이후 지수 산정 기준이 설문조사 위주의 주관적 평가에서 통계지표 등 객관적 평가로 바뀌면서 ...

1 [2][3][4][5]...다음▶





 
    
  
 
이름 보험사 전체
강영구 금융감독원 본부장
강형구 변호사
고평석 경남대학교 교수
양두석 손해보험협회 상무
김성태 연세대학교 교수
김현철 한경와우에셋 대표
김형기 동부화재 전문위원
류건식 보험연구원 박사
류근옥 서울산업대학교 교수
류성경 동서대학교 교수
박창종 생명보험협회 부회장
박한철 생명보험협회 상무
손재권 동부화재 부사장
송철한 전 보험연수원 부원장
스튜어트 솔로몬메트라이프생명 사장
신수식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심만섭 삼성SIS손해사정(주) 대표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오영수 보험연구원정책연구실장
이경룡 서강대학교 교수
이계연 한화손해보험 상무
이계진 국회의원(한나라당)
이봉주 경희대학교 교수
이원돈 대구대학교 교수
이윤선 현대해상 경영본부장
이치호 에셋마스터 회장
정의화 국회의원(한나라당)
정진호 경쟁력평가원 원장
정호열 성균관대학교 교수
정홍주 성균관대학교 교수
조해균 한양대학교 교수
주창돈 삼성금융연구소 상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