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ivision by zero in /home/hosting_users/giant_gsdemo257/www/issue/Hissue_top_ad.php on line 11
대한민국 대표 보험신문


제 856호
  


[보험 단상 ]외부효과(External effect)   
(854호 2020.07.19 22:25)  

[한국보험신문]일반적으로 우리가 ‘명문고등학교’라고 하면 좋은 대학에 많이 진학시키는 학교를 말한다. 또한 ‘명문가문’이라고 하면 훌륭한 인물을 많이 배출시킨 집안을 말한다. 그러면 명문학교나 명문가문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명문학교라고 하는 곳은 선생님이 뛰어난 것일까? 아니면 머리 좋은 학생들이 많아서 그럴까? 둘 다일 수도 있다.
[신문로]금융소비자보호법과 언론의 역할   
(852호 2020.07.06 02:22)  

[한국보험신문]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가 강화됨에 따라 2011년 국회에 처음 발의된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수많은 논의를 거친 끝에 내년 3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금융소비자보호법은 개별 금융법에 산재되어 있는 소비자보호 관련 내용을 통일적으로 규율하는 기본법이 필요하다는 데서 출발했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기능별 규제체계...
[신문로]고슴도치가 아니라 여우다   
(851호 2020.06.28 23:24)  

[한국보험신문]““이건 방금 전에 결재한 것 같은데?” 아, 그거는 기안서고요. 이것은 실제 진행할 품의서입니다. 이후 실행이 된 지출결의서가 또 올라올 겁니다.” “아니, 그럼 같은 내용의 결재를 세 번이나 한다는 것인가?” 새로 부임한 회사에서 일어난 일이다. 예컨대 행사를 진행할 때는 먼저 행사에 대한 기본적 방향을 담은 기안서가 필요하다. 그 다음 여러 조사...
[보험 단상 ]T·I·G·E·R 인생   
(845호 2020.05.10 22:53)  

[한국보험신문]‘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 수 있다’ 등 우리나라에는 호랑이를 소재로 한 속담이 많다. 속담에 나타난 호랑이의 모습은 크게 ‘백수의 제왕’, ‘대식가’ 등 우리 민족 문화의 상징이다. 우리가 학생시절일 때도 무서운 선생님을 ‘호랑이...
[보험 단상]서비스 패러독스   
(842호 2020.04.19 22:45)  

[한국보험신문]필자가 살고 있는 동네의 골목에 두 개의 커피숍이 있다. 아침 저녁으로 산책을 다니면서 이 두 곳의 커피숍을 자연스레 관찰하게 되었다. 그런데 규모가 작은 커피숍은 완전 이면 도로에 있고 테이블이 3~4개 밖에 없는 정말 말 그대로 동네 커피가게이다. 다른 한 곳은 넓은 길가에 위치하여 유동인구가 많은 목 좋은 곳에 위치할 뿐 아니라 규모도 꽤 크다. ...

1 [2][3][4][5]...다음▶





 
    
  
 
이름 보험사 전체
강영구 금융감독원 본부장
강형구 변호사
고평석 경남대학교 교수
양두석 손해보험협회 상무
김성태 연세대학교 교수
김현철 한경와우에셋 대표
김형기 동부화재 전문위원
류건식 보험연구원 박사
류근옥 서울산업대학교 교수
류성경 동서대학교 교수
박창종 생명보험협회 부회장
박한철 생명보험협회 상무
손재권 동부화재 부사장
송철한 전 보험연수원 부원장
스튜어트 솔로몬메트라이프생명 사장
신수식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심만섭 삼성SIS손해사정(주) 대표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오영수 보험연구원정책연구실장
이경룡 서강대학교 교수
이계연 한화손해보험 상무
이계진 국회의원(한나라당)
이봉주 경희대학교 교수
이원돈 대구대학교 교수
이윤선 현대해상 경영본부장
이치호 에셋마스터 회장
정의화 국회의원(한나라당)
정진호 경쟁력평가원 원장
정호열 성균관대학교 교수
정홍주 성균관대학교 교수
조해균 한양대학교 교수
주창돈 삼성금융연구소 상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