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94호
 
[보험계리사]몸값 치...
[보험계리사]올해 보...
[보험계리사]美서도...
[골프와 보험]막오른...
보험세상 > 보험과 생활
[알아두면 돈되는 보험이야기 <116>]대장암·폐암이 노린다

우리나라 사망자의 30%는 암으로 사망한다. 암은 치명적인 병이다.

그러나 의학기술 발달로 인해 말기암을 제외하고는 치료 가능성이 10년 전에 비해 일부 질환의 경우에는 30% 가까이 높아졌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대장암·폐암·유방암·간암·위암·자궁경부암을 6대암이라고 한다.

이들 질병을 중심으로 입원기간·예상 치료비·발생점유비 등을 알아 보자. 참고로 이 자료는 2005년을 기준으로 작성된 자료다. 이중 예상 치료비에서 비보험(특진료·초음파·MRI·병실료차액·식대 등) 금액은 제외됐다.

참고적으로 입원일수가 가장 많은 암으론 백혈병 및 뼈 및 관절연골암이며, 예상 진료비도 백혈병이 2182만원으로 가장 많다. 발생빈도가 가장 높은 암은 폐암이고, 그 다음이 ▲위암 ▲간암 ▲대장암 순이다.

또한, 암보험에 가입해도 보장을 받을 수 없는 경우는 크게 4가지로 볼 수 있다.

◆가입 후 90일까지는 보험금을 전혀 받을 수 없다. 암보험은 효력이 발생하는데 90일의 대기기간을 두고 있다. 따라서 암보험에 가입한 후 90일이 지난 후 암으로 진단받는 경우에만 보험금을 지급한다.

◆가입 후 1년~2년까지는 보험금의 절반만 받을 수 있다. 암보험은 보험가입 후 1년~2년까지는 보험금을 감액 지급하는 기간이 있다. 이 기간 동안에 암으로 진단되면 약정된 보험금의 절반만 지급한다.

◆가입시 보험사에 알린 내용이 실제와 다르면 보상받을 수 없다. 암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사가 질문하는 내용이 있다. 운전 여부, 3개월 이내 및 5년 이내의 병력, 여자일 때는 임신 여부, 위험한 취미, 신체장애 여부 등이 모든 보험사에 공통되는 질문인데 사실과 다르게 대답하면 암으로 진단되더라도 보험금 지급이 거절될 수 있다.

◆계약의 실효상태에서 암으로 진단되면 보험금을 받을 수 없다.

<인슈넷>


<대한민국 대표 보험신문>
한국보험신문 류현승 실장

류현승 기자 ysm5279@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09-05-31 23:33:34 입력.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982억원…...
제12회 아시아 보험포럼 열려…디지털...
오렌지라이프, 애자일 조직 도입 1년...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982억...
제12회 아시아 보험포럼 열려…디...
‘실손보험금 청구 간소화’에 보...
보험업계도 “강원도 산불 피해 ...
핑안보험 설계사들 “남이섬 너...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