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22호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종합뉴스 > 손해보험
삼성화재, 인공지능(AI) 계약심사 시스템 도입
업계 최초 장기보험 심사에 AI 활용, 계약심사 대기시간 단축
보다 쉽고 편하고 빠르게 보험가입 가능


[한국보험신문=성기환 기자]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보다 빠르고 정확한 보험가입을 위해 지난달부터 손보업계 최초로 장기보험에 인공지능(AI) 계약심사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장기인보험에서는 심사자의 별도 확인 없이 가입이 가능한 계약 건이 늘어나 고객의 대기시간이 단축된다. 장기재물보험에서는 AI 이미지 인식 및 자연어 처리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업종선택을 할 수 있다.

장기인보험에 적용되는 인공지능(AI)은 계약 심사자들이 추가적인 확인없이 바로 승인한 유형들을 학습해 전산심사만으로 가입이 가능한 건들을 늘렸다, 기존에는 가벼운 질병이력만 있어도 심사자가 하나씩 확인해 승인을 내야 했기 때문에 심사 대기시간이 길었다.

장기재물보험에 새로 도입되는 AI 이미지 인식 모델은 삼성화재가 가지고 있는 수십 만장의 사진을 바탕으로 학습화했다. 이렇게 학습된 모델은 가입설계 과정에서 제출한 건물의 사진을 인식해 업종과 관리상태에 대한 판단을 스스로 내릴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심사 시스템이 일상적인 언어를 이해하는 자연어 처리모델을 통해 평소 사용하는 문장을 입력하면 적절한 업종을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빵을 구워 파는 곳은?”이라고 입력하면 AI분석을 통해 ‘휴게음식점’이라는 업종을 추천해 주는 방식이다.

삼성화재 언더라이팅 담당자는 “이번 인공지능(AI) 심사 시스템 도입으로 업무효율화와 비용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더 쉽고 편하게 보험을 가입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기환 angel1004@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0-08 10:56:27 입력. 최종수정 2019-10-08 13:13:10




NH농협생명, 고객패널 제안 반영한 서...
교보생명, 장애인 자립 돕는 ‘함께하...
메리츠화재, 노원구 상계동서 ‘사랑...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이번엔 국...
문재인케어 시행 뒤 실손 손해율...
무해지 보험시장 놓고 행보 달라...
[2019 한국보험학회 정책세미나]...
흥국화재 ‘사랑의 연탄’ 나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