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82호
 
[연중기획-보험업계...
[연중기획-보험업계...
[연말정산 가이드]올...
[연말정산 가이드]잘...
종합뉴스 > 보험정책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3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또 대부분의 보험사기는 손해보험에서 발생하고, 장기손해보험 보험사기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17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전년 대비 117억원(1.6%) 늘어난 73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간 적발금액은 지난 2015년 6549억원, 2016년 7185억원에 이어 또 다시 역대 최대금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적발인원은 전년 대비 523명(0.6%) 늘어난 8만3535명으로, 1인당 평균 사기금액은 870만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보험종목별로는 손해보험 종목이 6574억원으로 대부분(90.0%)을 차지했고, 생명보험 종목은 728억원(10.0%) 수준에 머물렀다.

장기손해보험 적발규모는 2015년 835억원, 2016년 840억원, 2017년 1265억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반면 자동차보험 사기비중은 지속 감소해 전체의 43.9%(3208억원)로 떨어졌다. 이는 블랙박스, 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사기 유형별로는 허위 입원이나 보험사고 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가 5345억원(7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동차보험 피해과장이 542억원(7.4%)으로 뒤를 이었다. 이는 과다 입원과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령별로 보면 30~50대 연령층의 보험사기 비중은 2016년 69.9%에서 지난해 68.5%로 하락했다. 하지만 20대가 같은 기간 14.4%에서 15.5%로, 60대 이상도 13.9%에서 14.5%로 증가했다. 성별 적발인원 비중은 남성 68.7%, 여성 31.3%로 전년도와 비슷했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전년보다 3471명(22.6%) 증가했으나 무직이나 일용직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병원 및 정비업소 종사자의 보험사기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나타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를 통한 보험금 편취는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주위의 이웃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이라며 “보험사기를 알게 되면 주저하지 말고 신고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4-17 14:26:29 입력. 최종수정 2018-04-17 16:30:27




63빌딩 스케이트장 ‘Lifeplus 윈터원...
[중국보험보]中 보험업계·당국 보험...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
삼성화재,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
IPO앞둔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
신계약에만 지급되던 시책비, 유...
車보험료 인상 바라보는 손보업계...
“2019년 황금돼지해 힘차게 달...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