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69호
 
[이슈 분석-실손보험...
[실손의료보험 장기...
[이슈 분석-실손보험...
[2019년 보험산업 전...
종합뉴스 > 보험정책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7300억원으로 역대 최대 기록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또 대부분의 보험사기는 손해보험에서 발생하고, 장기손해보험 보험사기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17일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금액이 전년 대비 117억원(1.6%) 늘어난 73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간 적발금액은 지난 2015년 6549억원, 2016년 7185억원에 이어 또 다시 역대 최대금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적발인원은 전년 대비 523명(0.6%) 늘어난 8만3535명으로, 1인당 평균 사기금액은 870만원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보험종목별로는 손해보험 종목이 6574억원으로 대부분(90.0%)을 차지했고, 생명보험 종목은 728억원(10.0%) 수준에 머물렀다.

장기손해보험 적발규모는 2015년 835억원, 2016년 840억원, 2017년 1265억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반면 자동차보험 사기비중은 지속 감소해 전체의 43.9%(3208억원)로 떨어졌다. 이는 블랙박스, 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사기 유형별로는 허위 입원이나 보험사고 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가 5345억원(7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자동차보험 피해과장이 542억원(7.4%)으로 뒤를 이었다. 이는 과다 입원과 피해를 과장하는 형태의 보험사기가 범죄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령별로 보면 30~50대 연령층의 보험사기 비중은 2016년 69.9%에서 지난해 68.5%로 하락했다. 하지만 20대가 같은 기간 14.4%에서 15.5%로, 60대 이상도 13.9%에서 14.5%로 증가했다. 성별 적발인원 비중은 남성 68.7%, 여성 31.3%로 전년도와 비슷했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전년보다 3471명(22.6%) 증가했으나 무직이나 일용직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병원 및 정비업소 종사자의 보험사기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나타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기를 통한 보험금 편취는 결국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주위의 이웃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이라며 “보험사기를 알게 되면 주저하지 말고 신고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상섭 bbakddol@insnews.co.kr

[저작권자 (c)한국보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04-17 14:26:29 입력. 최종수정 2018-04-17 16:30:27




생명보험재단, GOT7 영재X박지민 ‘다...
건강증진형 상품으로 헬스케어 서비스...
신한금융 ‘CEO 리스크’, 오렌지라이...
보험설계사, 소득수준 관계없이 ...
1년새 생보설계사 8500명이 영업...
내년부터 소비자도 설계사 정보 ...
[누구를 위한 보험자문의 제도인...
[중국보험보]나의 금융·보험지...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