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822호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2019 한국보험학회...
보험과 생활
[김병민의 뇌·섹·보·험(뇌가 섹시해지는 보... [제822호] 2019-11-17 22:40
[한국보험신문]필자는 산모교실에서 강의를 할 때 “일상생활배상책임 담보는 너그러운 부모가 되기 위한 필수 준비물이다”라고 말하곤 한다. 자녀가 사고를 쳤을 때(자녀가 저지르는 대부분의 사고는 ...
[알쏭달쏭 보험이야기]보험상품 이름 속에 숨... [제822호] 2019-11-17 22:39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보험사들은 수많은 보험상품을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종신보험, CI보험, 연금보험, 변액보험, 퇴직연금 등 그 종류가 너무 많다. 그만큼 보험상품의 종류와 판매 방법이 다양...
[조장희 대표의 ‘보험으로 푸는 세상’<14>’... [제822호] 2019-11-17 22:37
[한국보험신문]보험은 계약이다. 그러므로 고객이 이러한 계약을 ‘요청한다’는 의미에서 보험의 계약요청서를 ‘청약서’라고 부른다. 청약서의 분량은 상당하다. 그래서 최근에는 새로운 환경을 생각...
[이종범 강사의 ‘60+Life story’]멋지게 나... [제821호] 2019-11-10 23:28
[한국보험신문]내려온 입 꼬리, 쭉 내민 입술, 경직된 얼굴과 찌푸린 미간. 나이 든 선배들에게 쉽게 발견되는 이미지다. 전반적으로 무겁고 왠지 모를 고집스러움이 느껴진다. 꼭 필요한 일이 아니면 젊...
[보험상식 Q&A <129>]알아두면 유익한 금융정... [제821호] 2019-11-10 23:27
[한국보험신문]신입사원 A씨는 앞으로 생기게 될 급여를 잘 관리하고 싶은 마음에 여러 은행의 정기예금과 적금을 살펴보기로 하고 점심 시간을 이용해 회사 근처 은행 지점을 직접 방문하기로 마음을 먹...
[이수현의 ‘보험, 아는 만큼 보인다’ <14>]... [제821호] 2019-11-10 23:25
[한국보험신문]결혼한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아는 언니가 “요즘은 부잣집에 시집갈 거 아니면 시골이 시댁인 집으로 가는 것이 훨씬 낫다”고 했던 말이 기억이 난다. 부잣집은 자식에게 좋은 집을 사주...
[알쏭달쏭 보험이야기]알아두면 쓸모있는 ‘내... [제821호] 2019-11-10 23:24
[한국보험신문=박상섭 기자]우리나라 가구당 보험가입률은 100%에 가깝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의 가구당 평균 보험가입 건수는 12개이고, 가구당 월평균 보험료는 103만원이라는 조사 결과가 있다. 숫...
 [1]  2 3 4 5 6 7 8 9 10  
NH농협생명, 고객패널 제안 반영한 서...
교보생명, 장애인 자립 돕는 ‘함께하...
메리츠화재, 노원구 상계동서 ‘사랑...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이번엔 국...
문재인케어 시행 뒤 실손 손해율...
무해지 보험시장 놓고 행보 달라...
[2019 한국보험학회 정책세미나]...
흥국화재 ‘사랑의 연탄’ 나눔...
 
한국, 미국 보험지수비 추이
 
상호명 : 한국보험신문(주) ㅣ 소재지: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42 ㅣ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06851 ㅣ 등록일자 : 2002.5.29 ㅣ 발행인 : 서경란 ㅣ 편집인 : 이정용
Copyright by Korea Insurance News All rights Reserved. ㅣ ☎02)725-2552